기사 메일전송
경기도주식회사, 매출 전년 대비 123% 성장
  • 이재민 기자
  • 등록 2019-10-16 13:43:49

기사수정
  • 3분기 누적 매출 43억 돌파…지난해 매출 넘어서

경기도 내 중소기업 판로개척을 위해 태어난 ‘경기도주식회사’가 괄목할만한 실적을 나타냈다.(사진 = 경기도청 제공)

경기도 내 중소기업 판로개척을 위해 태어난 ‘경기도주식회사’가 괄목할만한 실적을 나타냈다.

 

16일 경기도주식회사(대표 이석훈)가 올해 누적 매출액이 3분기를 포함해 43억원을 넘어서며 견고한 성장세를 나타냈다. 이는 지난해 총 누적 매출 35억 원을 훌쩍 넘어서며 123% 성장한 규모다.

 

이 같은 성과는 변화하는 유통·판로 환경에 맞춰 경영 전략을 변화, ‘온라인 부문’과 ‘오프라인 부문’으로 재편해 사업을 추진한 것이 주효했다고 경기도주식회사는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온라인 부문’은 ▲온라인몰(이베이코리아, 위메프, 티몬 등) ▲홈쇼핑 및 티커머스(공영홈쇼핑, 더블유쇼핑, 롯데원티비 등) ▲신사업(SN S폐쇄몰) 등에, ‘오프라인 부문’은 ▲백화점 및 마트 팝업 행사 ▲지점(시흥 바라지마켓) 등으로 구분, 중점을 두고 운영하고 있다. 

 

특히 매출 실적에 가장 크게 기여한 분야는 ‘온라인몰’로, 올해 3분기 포함 누적 매출액이 22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간 7억 원 대비 314% 성장했다. 14억 원의 누적 매출액을 기록한 ‘홈쇼핑’ 역시 지난해 동기간 7억 원 대비 200% 상승하며 새로운 핵심 성장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또한 ‘온·오프라인 유통채널의 다변화’ 역시 이 같은 성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실제 온·오프라인 채널을 지난해 20개에서 올해 34개로 늘려 중소기업의 판로를 대폭 확장했다.

 

향후 경기도주식회사는 그동안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소기업 유통 판로지원 플랫폼으로서 의미 있는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해외판로 개척 기능 확대 등 비즈니스 고도화를 꾀하겠다는 계획이다.

 

경기도주식회사 이석훈 대표는 “경기도주식회사는 온·오프라인 채널 다양화 등의 돌파구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더불어 지난 9월 개소한 베트남 하노이 현지사무소를 통한 메콩강 경제권 진출을 추진하고 있어 내년 해외 매출 신장까지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인천시교육청에 도착한 수능 문·답지’
  •  기사 이미지 부천 주민자치 문화예술 프로그램 경연대회 ‘성황’
  •  기사 이미지 유네스코한국위원회 브릿지팀, 부천시 평생학습 벤치마킹
정부24
대한민국정부_대표블로그
유니세프_리뉴얼
포커스 IN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