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립공원공단, 멸종위기종 대청부채 대체 서식지 조성
  • 안준모 기자
  • 등록 2019-10-23 14:47:03

기사수정
  •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대청부채 대체지에 100여 개체 식재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태안해안국립공원 인근에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대청부채’의 대체 서식지를 조성해 100여 개체를 심는다고 밝혔다. (사진 = 환경부 제공)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태안해안국립공원 인근에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대청부채’의 대체 서식지를 조성해 100여 개체를 심는다.

 

국립공원공단은 지난 2013년 태안해안국립공원의 일부 지역에서 대청부채 16개체가 자라는 자생지를 처음 발견하고 출입통제 등 서식지 안정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수행했다. 

 

그 결과 올해 자생지에서 대청부채는 51개체로 증가했다. 하지만 서식 면적이 작고 주변 식생 경쟁에서 밀려날 우려가 제기됐다. 

 

이에 따라 국립공원공단은 자생지 인근에 대체 서식지를 조성하고 24일 100여 개체를 심을 예정이다.

 

대체 서식지에 심은 개체는 자생지에서 채집한 씨앗으로 증식했으며,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식재지 물리 환경, 식생, 토양, 유전자 분석, 분포예측추정(모델링) 등의 과학적 자료를 확보하고 진행됐다.

 

대청부채는 붓꽃과 식물로 잎이 부채처럼 퍼지고 8~9월에 연한 보라색 꽃이 핀다. 

 

일반적인 붓꽃과 종과는 달리 꽃 피는 시간이 오후 3시 전후이고 오후 10시 전후 꽃잎을 닫는 특성 때문에 정해진 시간에 반복행동을 하는 ‘생물시계’로 알려져 있다. 

 

1983년 서해 대청도에서 발견되어 대청부채라는 이름이 붙여졌으며, 태안해안국립공원이 우리나라 최남단 자생지다.

 

국립공원공단은 대청부채 대체 서식지 조성 이후에도 생존율, 생장량 등을 관찰하고 불법 채취 예방을 위해 이 지역에 대한 지속적인 순찰과 개체 조기 안착에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국립공원공단 관계자는 “이번 대청부채 복원사업은 생존 가능한 환경을 고려한 대체서식지 조성사업”이라며 “앞으로도 멸종위기종 증식, 서식지 보호 등 국립공원 내 멸종위기식물 보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맹성규 의원, 제1회 WFPL국회의정평가 ‘특별상’ 수상
  •  기사 이미지 이천시립 화장시설건립 추진위원회 화장시설 견학
  •  기사 이미지 부평구, 2019년 제3차 긴급지원 심의위원회 열어
정부24
대한민국정부_대표블로그
유니세프_리뉴얼
포커스 IN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