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기지역화폐’ 발행 6개월 만에 연간목표 1.5배 달성 '돌풍'
  • 안준모 기자
  • 등록 2019-10-29 14:11:30

기사수정
  • 29일 ‘3분기 경기지역화폐 발행 및 사용실적’ 공개

‘경기지역화폐’가 도내 31개 시군 본격 발행을 시작한지 6개월 만에 연간 전체목표의 1.5배 수준의 실적을 달성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 = 경기도 제공) ‘경기지역화폐’가 도내 31개 시군 본격 발행을 시작한지 6개월 만에 연간 전체목표의 1.5배 수준의 실적을 달성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6~10%에 달하는 인센티브’와 ‘사용 편의성’ 등 경기지역화폐의 장점을 알게 된 도민들의 자발적 구매와 사용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경기지역화폐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의 모세혈관’인 골목상권을 살리겠다”는 민선 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의지가 실효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9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3분기 경기지역화폐 발행 및 사용실적’을 집계한 결과, 일반도민이 직접 구매한 경기지역화폐의 액수를 나타내는 ‘일반발행’ 3분기(1~9월) 누적액은 총 2천66억 원으로 이미 올해 목표치인 1천379억 원을 49.8% 초과 달성했다.

 

지난 4월1일부터 도내 31개 시군 전역에 발행된 점을 고려할 때 본격 발행된 지 불과 6개월만에 올해 목표치의 1.5배 수준을 달성한 셈이다.

 

발급형태별 발행실적을 보면, 카드형이 1천254억 원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지류형 509억 원, 모바일형 303억 원 등의 순이었다.

 

이와 함께 ‘일반발행 사용액’은 총 1천582억 원으로, 도민들이 직접 구매한 경기지역화폐 2천66억 원 가운데 76.6%가 실제 사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사용액 가운데 ‘카드형 지역화폐’로 결제된 874억 원의 사용처에 대해 살펴본 결과, 일반한식점이 23.7%(206억여 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슈퍼마켓 7.4%(64억여 원) ▲서양음식점 6.1%(53억여 원) ▲보습학원 5.6% (48억여 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당초, 경기지역화폐 사용이 집중돼 ‘골목상권 활성화’라는 본래 취지를 훼손하는 등 부작용에 대한 우려를 낳았던 편의점에는 총 39억 원(4.5%)이 사용, ‘편의점 집중화’ 현상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도는 경기지역화폐를 대형마트나 SSM(기업형 슈퍼마켓)․유흥업소에서 사용할 수 없는 점, 연간매출액 10억원 이하 업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지역화폐로 사용된 1,582억원 대부분이 골목상권이나 영세소상공인에 풀린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처럼 경기지역화폐가 골목상권 활성화와 소상공인의 매출증대를 위한 ‘대안화폐’이자 경기도민들의 주요 결제수단으로서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있는 것은 시군별로 진행된 ‘명절기념 인센티브 추가지급’ 등의 이벤트가 실효를 거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4월 107억 원, 5월 268억 원, 6월 244억 원, 7월 284억 원 8월 348억 원 등 완만한 상승세를 보였던 ‘일반발행액’은 본격적인 ‘명절’ 기념이벤트가 시작된 지난 9월 634억 원을 기록하며 전월 대비 82.2%나 증가했다.

 

도 관계자는 “경기지역화폐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같은 지역사랑상품권의 본래 기능은 물론 소상공인, 골목상권보호 등의 목적도 겸하는 정책”이라며 “경기지역화폐가 소상공인이 선도하고 시민사회가 후원하는 지역사회 운동으로까지 확대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인천시교육청에 도착한 수능 문·답지’
  •  기사 이미지 부천 주민자치 문화예술 프로그램 경연대회 ‘성황’
  •  기사 이미지 유네스코한국위원회 브릿지팀, 부천시 평생학습 벤치마킹
정부24
대한민국정부_대표블로그
유니세프_리뉴얼
포커스 IN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