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양시 떠나는 김현미 장관, "그동안 동네 물 많이 나빠졌네"
  • 김인호 기자
  • 등록 2020-01-14 15:11:23

기사수정
  • 송별회서 항의하는 시민 상대로 비아냥거려 '막말 논란' 제기

김현미 장관이 지역구인 경기도 고양시에서 열린 송별회에서 "그동안 동네 물이 많이 나빠졌다"고 말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 = 유튜브 캡처)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고양시 지역구를 떠나게 된 김현미 장관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김 장관은 지난 12일 일산서구청 대강당에서 진행된 신년회 및 송별회에 참석했다. 김 장관은 19대·20대 총선에서 고양시 일산 지역 국회의원으로 선출되며 이 지역과 인연을 맺어온 바 있다.


그는 이날 송별사를 통해 "지역구에 가면 4선, 5선을 할 자신감이 있었지만 차기 국토부 장관이 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한 뒤 1년 넘게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를 지킬 사람이 누군가라는 고민을 하다 현 정부가 성공해 민주 정부가 계속 들어서는 것이 의미있는 일이라 판단했다"고 지역민들에게 작별을 고했다.


행사 종료 후 지지자들과 기념사진을 찍던 김 장관은 일부 시민들이 3기 신도시 문제 등으로 "고양시가 망쳐졌다"고 항의하자 "안 망쳐졌다. 걱정하지 마시라"고 답했다.


시민들이 계속해서 항의하자 김 장관은 "그동안 동네 물이 많이 나빠졌네, 그렇죠?"라고 말했다.


이에 시민들은 "그렇죠? 동네 물이 많이 나빠졌죠? 인상 무서우시네요. 김 의원님 정말 너무하신다"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시민 등에 따르면 이날 김 장관은 항의하는 시민들에게 "저리 가"라며 반말을 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현미 장관은 일산 시민들을 고려하지 않은 3기 신도시 정책 강행으로 지역민들에게 많은 비판을 받아온 바 있다. 이번 총선 불출마로 그는 고양시 일산과의 인연을 마무리하게 됐다.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한국도자재단, 경기공예창작지원센터 3D프린터 활용 시범 교육 프로그램 운영
  •  기사 이미지 경기도, 새해 맞이 ‘팔당호 수질오염 예방위한 정화활동’
  •  기사 이미지 첫 인천시 남동구 민간체육회장에 양병복 후보 당선
정부24
대한민국정부_대표블로그
유니세프_리뉴얼
포커스 IN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