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기도, 시각장애인을 위한 기부 캠페인 ‘제 마스크 먼저 쓰세요’ 진행
  • 김원영 기자
  • 등록 2020-04-23 10:11:26

기사수정
  • 도와 시각장애인복지관, 시각장애인을 위한 마스크·손 소독제 기부 캠페인 진행 중

경기도가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진행 중인 기부 캠페인 ‘제 마스크 먼저 쓰세요’가 많은 지역사회의 호응과 참여로 이어지고 있다.


2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전국에서 53,787명으로 시각장애인이 가장 많은 지역이며 그 중에서도 65세 이상 고령 시각장애인의 비율은 약 19.4%로 고령 시각장애인 5명 중 1명이 경기도에 거주하고 있다. 문제는 시각장애인의 경우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등을 통해 마스크 구입 정보를 얻기가 쉽지 않고, 특히 고령 시각장애인은 혼자서 마스크를 사러 나가기도 어렵다는 점이다.


이러한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경기도와 경기도시각장애인복지관은 마스크·손소독제 기부 캠페인 ‘제 마스크 먼저 쓰세요’를 3월 16일부터 진행 중이다.


23일 현재까지 경기도 의정부, 서울 용산, 대구 등 많은 지역주민들이 착한 기부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으며, 면 마스크 1,778장과 손소독제 66통이 기부됐다.


착한 기부의 물결은 경기도를 뛰어넘어 다른 지역으로도 확산되고 있다. 대구에서는 익명의 초등학교 학생들과 어머님들이 함께 만든 면 마스크와 필터를 “줄 서는 것조차 힘드신 시각장애인 분들에게 소중히 전달되기를 바란다”는 편지와 같이 경기도시각장애인복지관에 전달했다. 이 후원자들은 “다른 지역에서 받은 수많은 도움에 조금이라도 보답하려는 마음을 담아 후원에 참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네이버 블로그 ‘미싱꾼 아내’를 운영하는 후원자는 ‘미싱꾼 프로젝트’라는 재능기부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과 함께 면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제작해 기부했다. ‘미싱꾼 아내’는 “이런 재능으로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게 참으로 뿌듯하다”며 지금도 2차, 3차 프로젝트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기부 받은 마스크와 손소독제는 복지관을 통해 도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지역에 우선적으로 전달하고 있다. 지금 이 시간에도 기부 캠페인은 계속 진행 중이며 참여를 원하는 지역사회나 주민은 경기도시각장애인복지관으로 연락하면 된다. 자세한 정보는 복지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한국도자재단, 경기공예창작지원센터 3D프린터 활용 시범 교육 프로그램 운영
  •  기사 이미지 경기도, 새해 맞이 ‘팔당호 수질오염 예방위한 정화활동’
  •  기사 이미지 첫 인천시 남동구 민간체육회장에 양병복 후보 당선
정부24
대한민국정부_대표블로그
유니세프_리뉴얼
포커스 IN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