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관악산서 등산객 구조한 과천소방서 구조대원 6명 ‘라이프세이버’ 선정
  • 김원영 기자
  • 등록 2020-04-23 11:12:56

기사수정
  • 도소방재난본부, 정세환 소방경 등 과천소방서 구조대원 6명 2020년 1분기 라이프세이버로 선정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일촉즉발의 사고 현장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소중한 생명을 구조한 정세환 소방경 등 과천소방서 구조대원 6명을 2020년 1분기 라이프세이버로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라이프세이버는 화재와 붕괴, 교통사고 등 현저히 위급한 재난현장에서 소중한 인명을 구조한 화재진압 및 구조대원을 분기별로 선정하는 경기도만의 차별화된 제도다.

이들은 지난 2월 4일 오후 4시20분경 과천시 관악산 연주대에서 20m 높이의 절벽에서 추락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된 60대 남성을 안전하게 구조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당시 남성이 발견된 곳은 사람 1명이 겨우 걸터 앉을 정도의 비좁은 벼랑 끝으로 서둘러 구조하지 않으면 2차 추락 위험마저 큰 아찔한 상황이었다.

기상관측소 근무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이들은 소방헬기로 남성을 구조하려 했으나 현장의 지형이 구조하기 까다로운데다 눈보라와 일몰 등 기상악화까지 겹쳐 현장에 도착한 헬기가 철수하면서 1분1초가 긴박했다.

이에 구조대원 2명은 오로지 로프에 의지한 채 절벽 중간지점에 있는 남성에 접근해 들것에 고정했고 나머지 4명은 절벽 난간에서 도르래를 활용해 남성을 안전하게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이들을 비롯해 지난 2018년부터 지금까지 선정된 31명의 라이프세이버들이 가슴에 ‘경기도생명지킴이’ 라이프세이버 엠블럼을 달았다.

집중호우로 불어난 물에 가라앉은 차량에 갇혀있던 구조자를 직접 헤엄쳐 접근해 선루프를 통해 구조하고 비번날 상가 화재현장에 맨몸으로 뛰어들어가 불을 끈 뒤 여러 명의 사람들을 구조해 내기도 하는 등 라이프세이버들은 경기도 생명지킴이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은 “그간 라이프세이버들은 어떠한 위험도 마다하지 않고 각종 현장에서 소중한 생명을 구해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라이프세이버 발굴로 현장 소방대원의 자긍심을 높이는 것은 물론 도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한국도자재단, 경기공예창작지원센터 3D프린터 활용 시범 교육 프로그램 운영
  •  기사 이미지 경기도, 새해 맞이 ‘팔당호 수질오염 예방위한 정화활동’
  •  기사 이미지 첫 인천시 남동구 민간체육회장에 양병복 후보 당선
정부24
대한민국정부_대표블로그
유니세프_리뉴얼
포커스 IN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