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기도, 독립운동의 산 증인들 ‘고려인 동포’의 안정적 정착 돕는다
  • 김원영 기자
  • 등록 2020-04-29 10:45:21

기사수정
  • 민선 7기 경기도 ‘고려인동포 정착지원 사업’ 추진, 총 2억8천만원 사업비 투입해 고려인동포 특성에 맞는 다양한 사업 추진

경기도가 올해부터 민간단체와의 협업을 통해 독립운동의 산 증인들인 ‘고려인동포’의 안정적 국내 정착을 위한 사업을 시작한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의 ‘2020년도 고려인동포 정착지원 사업’을 수행할 도내 6개 고려인동포 관련 비영리법인 및 비영리민간단체를 선정, 4월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고려인동포 정착지원 사업’은 도내 거주 고려인들에게 대한민국 사회의 일원으로서 동질감을 부여하고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적응·정착 할 수 있도록 하고자 민선7기에서 올해부터 처음 시행하는 사업이다.

우리 독립운동사에 큰 족적을 남긴 고려인들의 역사적 특수성을 인식, 이에 상응하는 지원방안을 추진함으로써 같은 동포로서의 자긍심을 높이고 지역사회의 다양한 주체들간의 화합을 도모하겠다는 구상이다.

앞서 도는 지난 1월 공모를 추진, 전문성 및 역량 등을 심의해 사단법인 너머, 더큰이웃아시아, 고려인센터 미르 등 도내 6개 단체를 올해 사업 수행자로 선정했다.

이들 단체는 올 연말까지 도내 고려인들의 지역사회 안정적 정착과 인식개선을 도모할 수 있는 특화된 사업을 발굴·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총 2억8천만원 규모의 사업비를 전액 도비로 투입한다.

구체적으로 한국어·한글·한국문화 교육, 문화교류 프로그램, 고려인 독립운동 역사콘서트 및 사진전 등 지역사회 적응을 위한 지식 공유 및 학습의 장을 마련한다.

아울러 사회공헌 활동을 위한 ‘고려인 자립커뮤니티’ 운영 등 고려인들만의 역사적 특수성을 반영한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하게 된다.

홍동기 외국인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고려인동포의 안정적 적응과 생활편익 향상을 도모하고 이들에 대한 올바른 인식개선을 통해 상생화합의 문화를 만드는데 노력할 것”이라며 “민간단체들이 충분한 역량을 갖춰 열정적으로 사업에 임하도록 적극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해 7월 도내 외국인 및 고려인동포 증가에 따른 행정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관련 업무를 전담할 ‘외국인정책과’를 노동국에 신설해 운영하고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한국도자재단, 경기공예창작지원센터 3D프린터 활용 시범 교육 프로그램 운영
  •  기사 이미지 경기도, 새해 맞이 ‘팔당호 수질오염 예방위한 정화활동’
  •  기사 이미지 첫 인천시 남동구 민간체육회장에 양병복 후보 당선
정부24
대한민국정부_대표블로그
유니세프_리뉴얼
포커스 IN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