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文대통령 개각 단행···국토부·여가부 장관 교체
  • 김규진 기자
  • 등록 2020-12-04 16:36:10

기사수정

문재인 대통령이 4일 국토교통부를 포함한 4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사진=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이 4일 국토교통부를 포함한 4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4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행안부 장관에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가부 장관에는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가, 보건복지부 장관에는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이, 국토부 장관에는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각각 후보자로 지명됐다. 관심을 모았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개각 명단에서 제외됐다.

 

정 수석은 변창흠 국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학자 출신의 도시계획 및 주택분야 권위자”라며 “서울주택도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주택공급 신도시건설 도시재생뉴딜 등 담당해 이론과 실무 겸비했다는 평가 받고 있다”고 했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국회에서 권력기관 개혁, 과거사진상규명, 사법개혁 등에서 노력해온 변호사 출신 3선 국회의원”이라면서 “지자체법, 지방세개정안 대표발의 등 지방분권과 재정, 지역균형발제 등 지방자치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의 초대 보건복지부 차관을 지낸 행정 전문가”라며 “보건복지정책의 초석을 다지는 데 기여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했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 내정자에 대해서는 “국내 여성학 박사 1호를 기록한 여성학 전문가”라며 “참여정부 인사수석, 충북 여성정책관, 한국여성학회장 등 여성복지영역에서 여권 시장에 앞장서왔다”고 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기도일자리재단,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 참여 기업과 간담회
  •  기사 이미지 경기도 공정조달시스템, 효율성-공공성 분리한 ‘투 트랙’으로
  •  기사 이미지 수원시 율천동 단체장·단체원, 제천에서 복구작업 지원
정부24
대한민국정부_대표블로그
유니세프_리뉴얼
포커스 IN더보기

기사 작성의 동영상 등록에 동영상 소스를 넣어주세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