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기도, 부천 효플러스병원 등 위기시설 3곳에 긴급의료인력 투입
  • 이지민 기자
  • 등록 2020-12-24 17:28:30

기사수정

경기도가 부천 효플러스병원 등 위기시설 3곳에 긴급의료인력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부천 효츨러스 병원 외부 간판. (사진=서준상 기자)경기도가 부천 효플러스병원 등 위기시설 3곳에 긴급의료인력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긴급의료인력은 총 39명이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24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동일집단격리(코흐트격리) 중인 요양시설과 같은 주요 위기시설 현황과 긴급의료인력 투입 대책에 대해 발표했다.


경기도와 중수본에서 긴급의료인력을 투입한 시설은 ▲부천 효플러스 요양병원 ▲고양 미소아침요양병원 ▲안산 라이트요양병원 등 3곳이다.

 

부천 효플러스 요양병원은 23일 22시 기준 총 150명이 격리 조치됐으며 확진자는 133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는 21명, 병원 이송이 33명, 생활치료센터 이송이 16명이고 63명이 대기 중이다. 시설 내 파견인력은 19명이다.

 

고양 미소아침요양병원의 경우 23일 22시 기준 총 119명이 격리됐으며 확진자는 47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는 3명, 병원 이송 8명, 생활치료센터 이송이 7명이고 29명이 대기 중이다. 시설 내 파견 인력은 10명이다.

 

안산 라이트요양병원은 23일 22시 기준 16명이 격리 조치됐으며 확진자는 8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및 이송된 사람은 없으며 8명이 대기 중이다. 시설 내 파견 인력은 10명이다.

 

경기도는 앞서 23일 소방본부의 협조를 통해 소방공무원 20명을 10명씩 고양 미소아침요양병원과 안산 라이트요양병원에 긴급투입했다.

 

임 단장은 “중수본과 경기도, 소방본부가 긴밀하게 공조해 시설 내 확진자에 대한 의료지원 및 병원 이송 등을 신속하게 추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기도일자리재단,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 참여 기업과 간담회
  •  기사 이미지 경기도 공정조달시스템, 효율성-공공성 분리한 ‘투 트랙’으로
  •  기사 이미지 수원시 율천동 단체장·단체원, 제천에서 복구작업 지원
정부24
대한민국정부_대표블로그
유니세프_리뉴얼
포커스 IN더보기

기사 작성의 동영상 등록에 동영상 소스를 넣어주세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