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부천 요양병원에서만 38명 사망···구로구 요양병원서도 20명 넘게 사망
  • 김인호 기자
  • 등록 2020-12-29 17:47:27

기사수정

요양병원을 위주로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코호트 격리’ 된 곳이 늘어나는 가운데, 병원 내 사망자가 폭증하고 있다. 사진은 부천 효플러스 요양병원 외부 간판. (사진=서준상 기자)요양병원을 위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병원 내 사망자가 폭증하고 있다. 부천 효플러스병원의 경우 지난 11일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이래 29일 기준 38명이 사망했다. 

 

앞서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크리스마스인 25일 “현재 방역 통제망 안에서 감염을 통제하는 역량은 유지되고 있고 의료 역량에서도 병상 여력을 확보하고 치료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도록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그러나 29일 0시 기준 하루 사이 40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이중에는 부천 효플러스병원에서 사망한 4명도 포함됐다. 구로구 요양병원에서는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가 170명이 나왔다. 그런 와중에 부천 송내동의 다른 요양병원에서도 6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지난 28일 코호트 격리된 구로구 모 요양병원 의료진 중 한명이 청와대 게시판에 “일본 유람선처럼 갇혀서 죽어가고 있는 요양병원 환자들을 구출해주세요”라는 청원을 올렸다.

 

이 청원인은 “일본 유람선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으나 일본 정부의 오판으로 코호트 격리되어 712명이 확진되고 13명이 사망한 것으로 안다”며 “전세계에서 이를 비난했는데 이보다 더한 일들이 대한민국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부천 요양병원과 구로구 요양병원을 사례로 들었다. 구로구 요양병원에 관련해서는 “최초 21명에서 시작해 현재까지 6차 전수검사에서 15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중 2명이 대기중 사망했으며, 전담병원 전원 후 2명이 돌아가셨다”며 “문제는 음성환자 사망도 격리기간동안 8명이 발생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기도일자리재단,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 참여 기업과 간담회
  •  기사 이미지 경기도 공정조달시스템, 효율성-공공성 분리한 ‘투 트랙’으로
  •  기사 이미지 수원시 율천동 단체장·단체원, 제천에서 복구작업 지원
정부24
대한민국정부_대표블로그
유니세프_리뉴얼
포커스 IN더보기

기사 작성의 동영상 등록에 동영상 소스를 넣어주세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