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무역적자 심상치 않다... 이달 들어서도 적자 행진
  • 이채빈 기자
  • 등록 2022-07-21 14:24:49

기사수정
  • 7월 1~20일 수출 372억, 수입 453억... 무역적자 81억 달러

우리나라 무역적자 행진이 이어지면서 대외교역에 빨간등이 켜지고 있다. 이달들어서도 20일까지의 무역수지가 적자를 큰 폭 보이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4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21일 관세청이 발표한 7월 1~20일 수출입현황(잠정치)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의 수출액은 372억45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수입액은 453억 4800만 달러로 무역수지는 81억 2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7월 하순 무역이 급격한 흑자로 돌아서지 않는 이상 7월 전체 무역은 적자를 기록할 공산이 크다.

 

우리나라 무역적자 행진이 이어지면서 대외교역에 빨간등이 켜지고 있다. 이달들어서도 20일까지의 무역수지가 적자를 큰 폭 보이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4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이달 무역수지가 적자로 나타나면 지난 4월부터 4개월 연속 적자로,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 6월~9월 이후 13년 10개월만의 첫 4개월 연속 무역적자다.

 

고유가 탓에 원유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7.5%의 증가율 고공비행을 이어갔다. 가스 43.1%, 석탄 148.9%, 석유제품 21.9% 등 다른 에너지 수입액도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글로벌 공급망 차질로 인한 반도체 수입액도 전년 동기 대비 35.7% 증가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수출의 경우 반도체 13.2%, 석유제품 109.7%, 승용차 15.0%, 자동차부품 10.5% 등이 증가세를 보였지만 적자를 만회하기에는 다소 역부족이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기도일자리재단,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 참여 기업과 간담회
  •  기사 이미지 경기도 공정조달시스템, 효율성-공공성 분리한 ‘투 트랙’으로
  •  기사 이미지 수원시 율천동 단체장·단체원, 제천에서 복구작업 지원
정부24
대한민국정부_대표블로그
유니세프_리뉴얼
포커스 IN더보기

기사 작성의 동영상 등록에 동영상 소스를 넣어주세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