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의힘 새 비대위원장에 정진석... 의총서 박수로 추인
  • 김인호 기자
  • 등록 2022-09-08 09:09:08

기사수정
  • 정진석 "축배 아닌 독배여서 수락... 정신 차리고 당을 신속히 정비할 것"

국민의힘이 7일 택한 새로운 비상대책위원장은 당내 최다선(5선)인 정진석 국회부의장이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추천한 정진석 부의장을 비대위원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추인했다.

 

국민의힘이 7일 택한 새로운 비상대책위원장은 당내 최다선(5선)인 정진석 국회부의장이었다. ‘주호영 비대위’가 법원의 주호영 비대위원장 직무 정지 결정 이후 지난 5일 전원 사퇴로 막을 내린 지 사흘 만에 ‘정진석 비대위’로 재탄생한다. 비대위 출범과 함께 권성동 원내대표는 종전 표명한 대로 사퇴 의사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고개숙인 정진석... 정 부의장은 `(비대위원장직이) 축배가 아닌 독배여서 더 이상 피해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언급했다. 정진석 국회부의장은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하며 “할 수만 있다면 지난 몇 달 간의 당 내분과 분열상을 지우개로 지우고 싶은 심정으로 당내 혼란에 대해 당원과 국민께 죄송하다”며 “윤석열 정부가 혼신의 힘을 다해 일할 수 있도록 집권여당부터 정신 차리고 당을 신속히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정 부의장은 “(비대위원장직이) 축배가 아닌 독배여서 더 이상 피해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변호인단은 국민의힘의 새 비대위원장·비대위원 임명 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기도일자리재단,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 참여 기업과 간담회
  •  기사 이미지 경기도 공정조달시스템, 효율성-공공성 분리한 ‘투 트랙’으로
  •  기사 이미지 수원시 율천동 단체장·단체원, 제천에서 복구작업 지원
정부24
대한민국정부_대표블로그
유니세프_리뉴얼
포커스 IN더보기

기사 작성의 동영상 등록에 동영상 소스를 넣어주세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