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민근 안산시장, 버스 파업 중재로 출·퇴근 대란 막아내
  • 김원영 기자
  • 등록 2022-09-30 13:44:17

기사수정
  • 경기지방노동위 방문해 노조에 파업 철회 강력 요청
  • 이민근 시장“시민들 불편하지 않도록 대중교통 공공성 강화 할 것”

안산시가 적극적인 중재로 경기도 버스 노조 파업 철회를 이끌어 시민들의 출퇴근 대란을 막아냈다.

 

이민근 안산시장, 버스 파업 중재(왼쪽부터 박동열 태화상운 노조 지부장, 민충기 경원여객 대표, 이민근 시장, 라홍렬 경원여객 노조 지부장)

30일 시에 따르면 관내 버스업체 등 버스종사자 1만 5천여 명이 조합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은 임금교섭 결렬로 경기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에 이어 29일 열리는 2차 조정회의 결렬 시 30일부터 파업을 예고한 긴박한 상황이었다.

 

경기버스노조협의회는 ▲준공영제 전면 확대 시행에 대한 경기도의 책임 이행 ▲도내 31개 시·군 준공영제 도입을 위한 재정지원 방안 마련 ▲도지사 임기 내 준공영제 미시행 업체 노동자에 대한 동일임금 지급 등 노동조건 개선을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파업 참여 버스는 1만600여 대로, 도내 전체 노선버스의 92%를 차지하고, 서울과 경기도를 오가는 광역버스도 대부분 포함돼 있어, 파업 시 관내 시민의 대중교통 불편이 예상되는 상황이었다 .

 

이 시장은 29일 최종 협상장소인 수원시 소재 경기지방노동위원회를 직접 방문해 노조 위원장들과 면담을 갖고 적극적인 중재와 함께 파업철회를 요청하며. 경기도가 발표한 시내버스 안정화 대책인 ‘모든 노선 준공영제 실시’를 적극 검토하고 공공재 성격인 대중교통 이동권을 강화할 것을 약속했다.

 

이 시장은 이미 지난주부터 파업 예고로 시민의 대중교통 불편이 예상되자 수차례 노조위원장과 경원여객 등 운수회사 대표를 찾아가 원만한 해결이 이루어지도록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파업 철회를 설득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민근 시장은 “버스 파업에 우려와 걱정을 하고 있었으나 원만한 합의가 되어 정말 다행”이라며 “시민들의 교통편의 증진과 재발 방지를 위해 대중교통 공공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이번 버스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계획을 수립해 52번 버스 등 주요 노선에 전세버스 20대를 투입하고, 파업 노선을 보완하기 위해 미 파업 노선과 순환버스를 증차․증회 운행, 택시 운행 확대 등 대책을 마련해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기도일자리재단,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 참여 기업과 간담회
  •  기사 이미지 경기도 공정조달시스템, 효율성-공공성 분리한 ‘투 트랙’으로
  •  기사 이미지 수원시 율천동 단체장·단체원, 제천에서 복구작업 지원
정부24
대한민국정부_대표블로그
유니세프_리뉴얼
포커스 IN더보기

기사 작성의 동영상 등록에 동영상 소스를 넣어주세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