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의 10.29참사 수습·대응 `적절하다` 20%, `적절하지 않다` 70%
  • 배준석 기자
  • 등록 2022-11-11 12:15:26

기사수정
  • 참사의 일차적 책임 소재는 대통령/정부, 경찰/지휘부/청장, `당사자 순
  • 군중 압착 사고당할까 봐 `걱정된다` 73%...`매우 걱정` 고연령일수록 많아
  • 10.29 희생자 분향소 `조문 의향 있다` 64%...중장년층, 사고 우려감 클수록 많아

10.29 참사 발생 후 열흘 남짓한 11월 8~10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6명에게 정부의 수습과 대응에 관해 물었다. 그 결과 유권자 열에 일곱(70%)이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고, 두 명(20%)만 `적절하다`고 봤으며 나머지는 의견을 유보했다.

 

정부의 사태 수습·대응 `적절하다` 20%, `적절하지 않다` 70%

 

한국갤럽의 여론조사 결과 10.29 참사와 관련한 정부의 수습 대응이 적절하지 않았다는 평가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부적절하다는 시각이 우세하며, 국민의힘 지지층과 성향 보수층도 절반가량은 정부의 사태 수습과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자에게서만 유일하게 `적절` 의견이 50%를 웃돌았다.


이번 일은 많은 젊은이가 희생된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에 비견된다. 당시 열흘 넘게 경과를 지켜본 우리 국민은 정부의 수습과 대응에 대해 82%가 부적절하다고 봤고, 박 전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자에게서도 그 비율이 69%에 달했다.

 

정부 대응 적절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204명, 자유응답) `신속한 사후 조치`(16%), `대응 잘함/무리 없음`(15%), `대통령 솔선/노력`(12%), `애도 기간 지정/희생자 예우`, `원인·진상 파악/투명 공개`(이상 9%), `정부 문제 아닌 사고/막을 수 없었음`(7%)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 대응 부적절 평가자는 그 이유로(706명, 자유응답) `책임 회피/꼬리 자르기/남 탓`(20%), `늦장 대처`(17%), `무방비/사전 대응 미흡`(14%), `경찰 잘못/인력 배치 문제`(11%), `안전 시스템 부재/지휘 체계 부실`(6%), `신고·민원 묵살`(4%), `보상·지원 과다/세금 낭비`, `정부·공직자 무능/잘못`, `장례/희생자 예우 미흡`(이상 3%) 등을 언급했다.

 

일차적 책임 소재는 `대통령/정부`(20%), `경찰/지휘부/청장`(17%), `당사자`(14%) 순

이번 사태의 일차적 책임이 누구에게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자유응답) `대통령/정부`(20%), `경찰/지휘부/청장`(17%), `본인/당사자/그곳에 간 사람들`(14%), `행정안전부/장관`(8%), `용산구/구청장`(7%), `용산경찰서/서장`(5%), `전 국민/시민의식`(4%), `서울시/시장`(2%) 순으로 나타났다.

여야 지지층 간 책임 소재 인식차가 컸다. 국민의힘 지지층은 `당사자`(25%), `경찰/지휘부/청장`(22%), `용산경찰서/서장`(10%) 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대통령/정부`(34%), `경찰 지휘부/청장`과 `행정안전부/장관`(각각 15%)을 지목했다.

 

 

군중 압착 사고당할까 봐 `걱정된다` 73%...`매우 걱정` 고연령일수록 많아

 

이번 참사는 많은 사람이 밀집한 장소에서 발생할 수 있는 `군중 압착`(crowd crush) 사고로 불린다. 자신이 그런 사고를 당할까 봐 걱정되는지 물은 결과(4점 척도) `매우 걱정된다` 52%, `어느 정도 걱정된다` 21%, `별로 걱정되지 않는다` 16%, `전혀 걱정되지 않는다` 8%로 나타났으며, 3%는 의견을 유보했다.

군중 압착 사고 우려감(`(매우+어느 정도) 걱정된다` 응답 비율)은 73%다. 참고로, 코로나19 본인 감염 우려감은 2020년 2월 초(국내 확산 초기) 64%, 그해 5월 초(소강기) 55%, 8월 중순(2차 확산기) 83%였고, 백신 접종이 본격화된 2021년에도 70%를 웃돌았다(→ 제456호).

군중 압착 사고가 `매우 걱정된다`는 응답은 고연령일수록 많다(20대 24%; 70대+ 75%). 이번 참사는 이태원에서의 핼러윈이라는 특수성으로 희생자 대부분이 젊은이들이었다. 같은 상황에 직면한다면 신체 조건이나 체력 면에서 젊은이보다 불리한 고령자에게 더 치명적일 것이다.

 

자신이 군중 압착 사고당할 `가능성 있다` 55%...20~40대에서 높은 편

군중 압착 사고에 대한 우려 정도(정서적 반응)와는 별개로, 자신이 사고를 당할 가능성(인지적 판단)은 어느 정도로 보는지 물었다(4점 척도). 그 결과 사고 가능성이 `많이 있다` 25%, `어느 정도 있다` 30%, `별로 없다` 18%, `전혀 없다` 20%로 나타났으며, 7%는 의견을 유보했다.

사고 가능성 인식(`(많이+어느 정도) 있다` 응답 비율)은 고령층(60대 이상 40%대 중반)보다 20~40대(60% 내외)에서 높은 편이다. 20~40대는 출퇴근 시간대 대중교통, 다중이용시설 방문 등 밀집한 곳에 자주 간다는 점에서 이해된다.

 

10.29 희생자 분향소 `조문 의향 있다` 64%...중장년층, 사고 우려감 클수록 많아

성인 셋 중 두 명(64%)은 이태원 희생자들을 위한 분향소가 가까운 곳에 있다면 `조문하러 갈 의향이 있다`(`이미 조문했다` 포함)고 밝혔다. 조문 의향자는 20·30대(50%대 중반)보다 50·60대(70% 내외), 군중 압착 사고 우려감이 클수록(매우 걱정 76%; 걱정 없음 40%대) 많은 편이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등 전국 광역자치단체별 합동분향소는 대부분 10월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운영, 이태원 인근 녹사평역 광장 합동분향소는 현재까지 연장 운영 중이다.

사안의 성격은 각기 다르지만, 수치로 비교할 수 있는 과거 조문 의향은 2009년 2월 故 김수환 추기경 70%,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88%, 2015년 故 김영삼 전 대통령 41%였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무선(90%)·유선(10%)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11.2%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기도일자리재단,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 참여 기업과 간담회
  •  기사 이미지 경기도 공정조달시스템, 효율성-공공성 분리한 ‘투 트랙’으로
  •  기사 이미지 수원시 율천동 단체장·단체원, 제천에서 복구작업 지원
정부24
대한민국정부_대표블로그
유니세프_리뉴얼
포커스 IN더보기

기사 작성의 동영상 등록에 동영상 소스를 넣어주세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